전남종합 > 정치/사회
김영록 전남지사, 지역감염 차단 위한 ‘특별지시’
마스크 생활화, 모임 자제 등 당부…‘코로나19’ 대응 강화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7/02 [17:0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록 전남지사, 지역감염 차단 위한 ‘특별지시’   사진=전남도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최근 고위험 시설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지역 확산 최소화를 위해 전 시군을 대상으로 ‘특별지시’를 내렸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특별지시는 수도권을 시작으로 대전·충청권에 이어 전북, 광주까지 ‘코로나19’ 발생이 잇따르면서 지역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해 이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특별지시 사항은 확진자 발생지역 방문을 가급적 자제하고 부득이 방문시 마스크착용을 생활화 소규모 모임, 방문판매, 투자 설명회 등 모임 자제 3밀장소 가지 않기 발열, 인후통, 감기증상 등 발현시 자가격리 철저 2미터이상 거리두기 등을 강화한 내용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자신과 이웃의 보호를 위해 핵심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고 우리지역의 백신은 마스크 착용 생활화다”고 강조하며 “특히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실제로 철저한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보여준 사례가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자와 차량에 동승했거나, 같은 병실 입원했음에도 지속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접촉자들은 감염을 피한 바 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 1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점검 회의를 갖고 분양별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회의를 통해 전라남도는 가용한 역량을 총동원해 노인·장애인 이용시설 등 휴관조치 검토를 비롯 비접촉식 체온계 확보, 방문판매업소 특별지도, 농축산분야 무자격 외국인 관리, 안심 해수욕장 예약시스템 이용 활성화 등을 면밀히 확인해 대비에 나서기로 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