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시, 소규모 재생사업 3곳 선정…도시재생 활성화
동구 지원1동·지산2동, 북구 운암2동…국비 4억원 확보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5/21 [14:3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청 전경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동구 지원1동 등 3곳이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시재생이 탄력을 받게 됐다.

광주광역시는 국토교통부부가 주관한 ‘2020년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서 동구 지원1동 ‘소태동 소통꽃담을 피우다’ 동구 ‘지산2동 역사와 문화가 흐르는 지산_이음’ 북구 운암2동 ‘에코-허브 운암마을’ 등 3곳이 최종 선정돼 국비 4억원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지역 주민이 자발적으로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에 직접 참여해 향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확대·발전시킬 수 있도록 주민 역량을 강화하는 마중물 성격의 사업이다.

광주시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6곳이 선정돼 현재 추진중이다.

이번에 선정된 동구 지원1동은 주택 노후화와 좁은 골목, 하수구 악취, 쓰레기 무단배출 등 문제가 심각한 동구문화센터 일원을 대상으로 무등산국립공원 진입 관문의 지역 특성을 활용한 증심천로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지산2동은 지산유원지와 다양한 인문학적 유산을 강점으로 이한열 열사-오지호 화백-문병란 시인-지산유원지를 잇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지산이음길을 조성하는 등 관광자원화 함으로써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차별화된 마을브랜드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북구에서 첫 선정된 운암2동 ‘에코-허브 운암마을’ 사업은 고가도로에서 발생하는 매연, 소음 공해로 인해 도심 깨끗한 환경에 대한 주민 관심이 높아진 것을 반영해 친환경을 테마로 운암시장 일대 도시환경을 개선하는 등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찬혁 시 도시재생정책과장은 “소규모 재생사업은 지역주민이 직접 지역자원을 발굴하고 제안해 선정된 사업이다”며 “주민과 유기적으로 소통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실현하고 주민 역량을 강화해 뉴딜사업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