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하세요!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 기간, 비용 추가 지원...중위소득 150% 초과 가정도 혜택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4/06 [17:5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자녀 양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아이돌봄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맞벌이 등으로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에 정부 지정기관에서 전문 교육을 이수한 아이돌보미가 직접 찾아가 11로 아동을 안전하게 돌봐주는 정부 정책사업이다.

 

3개월 이상부터 만 12세 이하 자녀를 둔 가정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원하는 시간에 필요한 시간만큼 이용이 가능하고 야간·주말 근무 등 긴급한 상황에서도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다.

 

서비스 이용 비용은 시간당 9890원으로, 가구의 소득 수준 등에 따라 정부에서 최대 85%까지 지원한다.

 

특히 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가정의 돌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개학 연기 기간, 정부지원 확대 특례를 적용해 이용자의 부담을 대폭 완화했다.

 

이에 따라 중위소득 75% 이하 가정은 지원비율이 기존 85%에서 90%, 120% 이하는 55%에서 60%, 150% 이하는 15%에서 50%로 크게 늘어난다. 또 지원 기준소득 초과로 전액 본인 부담이었던 150% 초과 가정도 4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 정부지원금 및 본인부담금 비교(시간제 미취학 아동 기준) >

유 형

중위소득

(월 평균 소득,4)

정부지원금(비율)

본인부담금(비율)

기 존

특례적용

기 존

특례적용

증감

(시간당)

가 형

75% 이하

(356.2만원 이하)

8,407

(85%)

8,901

(90%)

1,483

(15%)

989

(10%)

494

나 형

120% 이하

(569.9만원 이하)

5,440

(55%)

5,934

(60%)

4,450

(45%)

3,956

(40%)

494

다 형

150% 이하

(712.4만원 이하)

1,484

(15%)

4,945

(50%)

8,406

(85%)

4,945

(50%)

3,461

라 형

150% 초과

(712.4만원 초과)

-

3,956

(40%)

9,890

(100%)

5,934

(60%)

3,956

 

현재 아이돌봄서비스는 5개 자치구에서 각 1곳씩, 5곳이 운영되고 있다.

 

서비스와 관련된 내용은 아이돌봄 홈페이지(idolbom.go.kr), 상담 대표전화(1577-2514), 5개 자치구 아이돌봄 서비스 제공기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영숙 시 여성가족국장 직무대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에는 불안감에 부모들이 자녀를 직접 돌보려는 경향이 있어 아이돌봄서비스 이용률이 다소 감소했으나, 개학 연기가 장기화 되고 정부 지원이 확대됨에 따라 이용 가정이 점차 늘고 있다아이돌봄서비스는 철저한 신원조회와 건강검진, 전문양성교육 실시 등을 통해 선정한 돌보미를 가정에 파견하는 믿고 맡길 수 있는 시스템으로, 많은 가정이 이용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돌봄 서비스제공기관>

자치구

기 관 명

주 소

전화번호

동 구

빛고을종합사회복지관

동구 천변좌로 656

234-5801

서 구

서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서구 상무대로1224번길 18

369-0075

남 구

사단법인 그루터기

남구 회서로 52번길 19

671-4147

북 구

북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북구 하서로 195

461-1335

광산구

사단법인 광주디아코니아

광산구 월곡산정로 80, 상가동 지하층 4

959-9336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장성 황룡강 물길따라 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