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전남도, ‘가축분뇨 악취저감’ 187억 지원
고품질 퇴·액비 생산…쾌적한 축산환경 조성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14:4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청 전경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전라남도는 가축분뇨로 인한 악취 발생 최소화를 위해 ‘가축분뇨처리 시설·장비’와 ‘악취저감 시설’ 설치 사업비를 지원한다.

전라남도는 올해 국비 42억 등 총 사업비 187억원을 투입, 축산농가와 퇴·액비전문조직 등에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가축분뇨 처리사업’은 퇴비사 설치 및 퇴·액비화 처리 시설·장비 18억원 액비저장조 신규설치 및 개보수 7억원 퇴·액비살포 51억원 퇴비 부숙도 판정 7억원 마을형 공동퇴비사 2억원 등 12개 사업에 107억원을 투입해 가축분뇨 처리시설을 현대화한다.

‘축산농가 악취저감사업’은 악취저감용 미생물제 및 탈취제 공급 1천 200톤 60억원 축산농장, 퇴·액비유통전문조직, 공동자원화시설 등 개방된 퇴비사 개선 및 악취저감시설 지원 15억원 축사 악취발생 정도 상시관리 ICT 기계장비 5억원 등 3개 사업에 80억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검사를 시행하며 검사 준비가 미흡한 축산농가를 위해 1년간 계도기간을 부여키로 했다.

또 가축분뇨를 하루 300㎏미만으로 배출한 소규모 농가는 퇴비 부숙도 의무 검사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

실제로 1일 300㎏미만 가축분뇨 배출량을 축종별로 환산해 적용하면 한우는 22두, 젖소 10두, 돼지 115두까지 검사에서 제외된다.

박도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서 올해 사업을 조기에 완료토록 하겠다”며 “냄새없는 고품질의 퇴·액비를 제공해 자연순환농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축산농가와 가축분뇨 자원화조직체가 함께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장성 황룡강 물길따라 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