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전남도, ‘농촌체험휴양마을’ 활성화 지원
올해 농촌관광객 120만명 유치, 농외소득 150억 달성 목표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14:2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청 전경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전라남도는 농촌체험휴양마을 활성화 사업 지원으로 올해 농촌 관광객 120만명, 농외소득 150억원 목표 달성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전라남도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특색 있는 프로그램 개발과 도시민 유치 홍보, 노후된 시설 개보수, 편의시설 확충 등 체험객의 만족도 향상과 편의 증진을 위해 올해 체험휴양마을 활성화 지원 사업 대상 13개 시군, 20개 마을에 4억 6천만원을 투입키로 했다.

사업은 주로 체험 프로그램 개발·마케팅·홍보 등 ‘체험 프로그램 개발’ 5개소, 팸투어, 박람회 홍보관 운영 등 ‘홍보비 지원’ 2개소, 노후시설 개보수, 편의시설 확충 등 ‘시설개보수 확충’ 13개소 등을 지원해, 마을 주민이 주도적으로 방문객들을 유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체험마을에 대한 문의는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와 전남 농촌체험관광 누리집에서 자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정하용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농촌은 관광과 레저, 휴식과 치유, 교육과 복지의 공간으로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전라남도는 생태, 문화, 힐링자원이 풍부해 농촌관광에 있어서도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여행지로 손색이 없어, 농촌의 활력 회복을 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전남의 농촌을 찾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내 농촌체험휴양마을은 164개소가 지정·운영되고 있으며 농촌의 자연환경과 전통문화, 체험·숙박시설 등을 활용해 도시민에게 체험과 휴양프로그램을 제공, 도농교류 활성화와 농가소득을 올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109만명이 도내 농촌체험휴양마을을 다녀갔으며 133억원의 소득을 올린 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장성 황룡강 물길따라 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