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김수영의원, 자연의 사랑과 아름다움, 시로승화!
제72회 문학예술 시 부문 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되어 한국문단 등단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21:1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수영 의원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손짓 몸짓하지 않아도/ 뒤돌아 볼 수밖에 없었네./ 굳이 보랏빛 향기 내뿜지 않아도/ 넌 줄 알았네”는 문학예술지에 등재된 『라일락 꽃』 시의 일부분이다.
 
서구의회 김수영의원은 문학예술 2020 봄 호에 『라일락 꽃』 『꽃 떨어지니 잎이울고』『숲』 세편을 등재 제72회 문학예술 시 부문 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되어 한국문단에 등단하여 시인으로서 활동을 하게 되었다.
 
김수영의원은 그동안 가슴속 깊이 쌓아 놓았던 올망졸망한 감성들을 하나씩 토해내어 끄적거려 왔던 모음들을 세상 밖으로 내 보인다는 것이 차마 용기가 없어 혼자만의 추억 노트로 간직해 왔으며, 시는 마음속에 동경이었고 언젠가 인생 마지막 장식은 문화공간을 만들어 글을 쓰는 일이길 바래왔다고 한다.
 
등단이라는 거창한 수식어는 또 하나의 포장으로 감출 수 도 있다는 부담도 크지만 이제 아이가 첫걸음마를 내 딛는 심정으로 마음 한 켠에 꿈틀대고 있는 작은 희망과 맑은 영혼을 차근차근 시를 통해 내 보이고자 한다.
 
또한 김수영 의원은 시를 쓰듯 아름다운 감성들을 의정활동에 잘 접목시켜 훈훈하고 따뜻한 인문학이 꿈틀대는 서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당선 소감을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