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정철희 예비후보 사무소 “네거티브 선거 엄중 대응”
허위사실 공포 A 예비후보 함평군선관위 고발, 노골적인 선거개입B 전 군수에 엄중 경고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3/23 [16:0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철희 함평군수 예비후보 사무소는 23일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고개를 드는 네거티브와 무분별한 흑색비방 등에 엄중히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정철희 함평군수 예비후보 사무소는 23일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고개를 드는 네거티브와 무분별한 흑색비방 등에 엄중히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 사무소 관계자는 “그런 방식을 택할 만큼 그들의 처지가 곤궁한 상황이라 어떻게든 만회해 보려는 심산이겠지만 우리 군민들은 이미 근거 없는 흑색비방에 속아 넘어가지 않을 만큼 성숙해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정철희 예비후보 사무소는 A 예비후보를 함평군선거관리 위원회에 고발했다.  A 예비후보는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항간에는 이번 4.15함평군수보궐선거에서 당선되면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으로 복당하여 예산도 많이 확보하고 국책사업도 많이 따오겠다는 감언이설을 하고 있다”고  허위 사실을 공포했다.

 

또 정 예비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한 정황이 있는 B 전 군수를 선관위를 통해 엄중 경고키로 했다.

 

B전 군수는 최근 자신의 지인들에게 전화 통화와 문자를 통해 “C 전 군수가 정철희 후보를 지지하고 있으니 절대로 정철희 후보를 지지하면 안된다” 며 “D 후보를 지지하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

 

정 예비후보 사무소는 이들의 통화 녹음과 문자 캡처를 확보하여 보관하고 있다.

 

정 예비후보 사무소는 “이번 선거는 네거티브와 흑색비방 등으로 잘못된 선택을 해서는 안된다” 며 “후보의 걸어온 길, 정책과 공약 그리고 자질과 역량을 기준으로 선택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함평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