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기고> “스 쿨 존” 이렇게 바뀝니다 !
 
류시범 기사입력  2020/03/18 [22:0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류시범 교통관리계장 


【iBN일등방송】일명 ‘민식이法’은 2020. 3. 25.부터 시행되며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에 대해 운전자의 처벌이 강화된 법이다.
 ※ (사망 야기시)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
    (상해 야기시)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백만원~3천만원 벌금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아산 소재 어린이 보호구역내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망사고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를 위한 도로교통법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등에관한 법률 일부개정안(민식이법) 발의로 지난 12.10. 국회본회의를 통과 하였으며, 경찰에서는 민식이법 시행에 맞춰 어린이 보행안전 구축을 위해 스쿨존 內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무인 과속 단속장비 설치 및 상시 단속과 등·하교시간대 교통경찰 배치 등 안전활동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법규위반 시에도 위반 내용과 차종별로 범칙금은 최하 4만~ 16만원, 과태료는 5만~17만원, 벌점은 15~120점까지 처벌규정이 강화되어 시행중에 있다.
 
모든 운전자들은 “스쿨존 횡단보도에 이르러 속도를 줄여 서! 멈추 고! 출발전 살펴 요!” 즉, “서·고·요”를 생활화하는 등 스쿨존 內 안전운전   습관을 길러야 하겠다./글쓴이= 함평경찰서 교통관리계장 류시범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평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장성 황룡강 물길따라 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