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고흥군, 군민소득 3000 시대 선도할 특화 소득작물 육성
권역별 특화작목, 틈새 소득작물, 유망작물 발굴... 농가소득 증대 도모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20/02/06 [15:4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종록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군민소득 3000시대 달성을 위해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특색있고 더욱 특화된, 소득 작물을 집중 육성한다고 밝혔다.

 

6대 권역별로 테마가 있는 특화작목 거점 재배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해 스마트 특화, 약용특화단지 등에 이어 금년에는 16개소를 목표로 권역별 특화작목 재배단지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기후이상과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유망하고 특색있는 새로운 소득 작물을 집중 발굴한다
.
이의 일환으로 ▲토종 틈새 소득작물(꽈리, 들깨 등 고유의 재래종 부활 전통식품 및 틈새작물), ▲농한기 소득작물(무청 시래기, 달래, 부추 등 농한기 재배작물), ▲대체 소득작물(수급불안 품목을 대체 소득작물로 재배) 등 3대 분야로 발굴하고 인프라 조성을 통한 새로운 소득원 창출에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여기에 맞춰, 초기 단계의 소량 생산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생산시설 지원을 통해 시장의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잠재력 있는 “복숭아”와 “배”에 생산 기자재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 농가 소득 증대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고령화, 기후변화, 소비자 취향에 발 빠르게 대응 할 수 있는 소득 작목을 적극 개발 육성할 계획”이라며, “차별화된 특화작목 사업으로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