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정의당 이승남 예비후보, “전남방직과 일신방직의 이전 계획 환영한다”
“전방과 일신방직은 호남 시도민과 지역주민에 대한 공공기여를 확대해야”
 
박용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5:0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승남 예비후보

【iBN일등방송=박용구 선임기자】정의당 이승남 북구갑 예비후보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남방직과 일신방직의 이전 계획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승남 에비후보는 “일제강점기 호남의 목화와 석탄, 노동력을 착취할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며, 산업화 시대 노동자들의 피땀이 스며있는 전남방직과 일신방직의 이전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한국근현대사의 영욕의 세월을 간직한 두 방직회사의 이전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오랜 세월동안 먼지와 석면가루, 소음 등에 시달려온 임동 주민들을 생각하면 매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이전을 추진한다고 하니 지역민의 한사람으로서 반가운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두 회사가 공장부지 29만1800여㎡를 공업용지에서 상업·주거용지로 용도변경 해주면 땅값 상승분을 공공기여하고, 상업적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광주시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두 회사는 호남 시도민을 수탈할 목적으로 출발하였을 뿐만 아니라, 해방 후 노동자 자주관리를 통해 일제가 버리고 간 공장을 노동자의 힘으로 살린 역사적 경험이 있는 기업임에도 미군정과 이승만 정부는 민족의 소중한 자산을 김형남, 김용주 등에게 사유화 시켜 지금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남방직과 일신방직은 두 회사의 뿌리와 성장 과정을 생각한다면 당연히 공공기여를 최대한 확대해야 한다. 세월이 흘러 사유화된 회사이지만 엄밀히 따지면 호남시도민의 피땀이 담겨있는 민족의 자산이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광주시 또한 지역주민과 시도민의 이익에 맞게 공익성을 최우선 가치로 협상에 임해야 한다”면서 “공공성 실현이라는 명확한 원칙을 가지고 협상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