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곡성군, 앎의 기쁨으로 함께했던 성인문해반 3년 아쉬운 졸업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9/12/10 [16:4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청 전경

[IBN일등방송=조남재 기자] 지난 7일 곡성군 문화센터 동악아트홀에서 3년간의 초등과정을 모두 마친 84명의 성인문해 한글반 졸업식이 치러졌다.

학사복을 입은 오곡면 오지6구, 삼기면 청계2구, 석곡면 월봉리, 목사동면 구룡리, 죽정3구, 고달면 목동2구, 옥과 용두리, 입면 제월2구, 오산 안평리 총 9개 학습반 졸업생들에게서는 아쉬움과 뿌듯함이 엿보였다.

졸업식은 진지하고 엄숙하게 진행됐다. 재학생 송사에 이어 졸업생 답사를 읽게 된 양길순 어르신은 떨리는 목소리로 졸업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듣고 있던 학습자들 역시 지난 3년간의 나날들을 회상하는지 연신 고개를 끄덖였다.

특히 올해 졸업식은 작년과 달리 주말에 졸업식을 개최한 까닭에 더 많은 자녀들과 손자손녀들이 찾아와 기쁨을 함께 나눴다. 학습자들은 졸업식이 끝난 이후에도 같이 공부한 벗들과 사진촬영도 하고 마지막 인사를 나누느라 쉽게 발걸음을 떼지 못했다.

곡성군은 졸업생에게도 마을에서 원할 경우 내년 1년간 특별반을 운영해 배움의 끈을 이어가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