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박주선 의원, “까딸루냐 한인회로부터 감사패 수상”
까딸루냐 한인회, 바르셀로나 총영사관 재개설에 힘쓴 공로 인정
 
장은영 기자 기사입력  2019/12/09 [21:2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박주선 의원실


【iBN일등방송=장은영 기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국회의원(광주 동구·남구을)이 9일 스페인 까딸루냐(바르셀로나) 한인회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2016년 7월 당시 국회부의장이던 박주선 의원은 까딸루냐 한인회로부터 바르셀로나 총영사관 재개설을 요구하는 청원을 받아, 이를 국회 차원에서 도와줄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17년 3월 15일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바르셀로나 영사관 재개설 요청에 관한 청원’을 의결하였고, 이후 17년 3월 28일에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해당 청원이 원안대로 가결됨에 따라 외교부에서는 18년 3월에 바르셀로나 총영사관을 재개설하기로 결정했다.
 
 50년간의 까딸루냐 이민 역사를 기록하고 한인들의 발전을 이끌어왔던 카탈루냐 한인회의 박천욱 회장은 “박주선 의원님이 바르셀로나 총영사관 재개설과 관련한 교포사회의 목소리를 정부쪽에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결과, 2018년 3월 바르셀로나 총영사관 재개설이 결정되었다”면서, “이에 카탈루냐 한인회를 대표해 감사드린다”며 감사패를 전달했다.

 
박주선 의원은 “스페인을 방문하는 한국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고, 바르셀로나 지역이 우리나라 스페인 수출의 50%, 수입 30%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신속한 재외국민 영사업무 처리와 경제적 중요성을 고려했을 때 바르셀로나 총영사관 재개설이 절실하게 요구되었다”면서 “바르셀로나 총영사관 재개설을 통해 양국간 인적·물적 교류가 활성화되고,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체결이 이루어져 한-스페인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바르셀로나에 총영사관은 1987년 12월에 경제교류 확대와 바르셀로나 올림픽(1992)을 계기로 개설되었으나, 1993년 6월에 외교망 정비차원에서 폐쇄되었다. 이후 2017년 3월 28일 바르셀로나 영사관 재개설 요청에 관한 청원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2018년 3월에 재개설이 결정되어, 올해 1월 공식 개관식이 개최되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일등방송, 2020신년회...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