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나현 시의원, 보좌관 급여 착복 공식 사과
 
박용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12/09 [16:48]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나현 시의원     
【iBN일등방송=박용구 선임기자】나현 광주광역시의원이 보좌관 급여를 착복해 공분을 산 것과 관련 9일 공식 사과했다.

나현 광주시의원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광주시민과 더불어민주당, 장애계를 비롯한 시민단체에 걱정과 실망을 끼친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이번 일로 큰 상처를 받은 보좌관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제8대 광주시의회 의정활동을 함에 있어 ‘광주시의회 장애 의원의 의정활동 지원 조례’에 따른 의정활동 보조인력 외 추가로 시간선택제 공무원 1명의 보좌관을 두고 일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 인력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의원들이 매달 80만원씩 갹출해 공통운영비를 마련하고 이 돈으로 시간선택제 공무원을 지원받지 못한 5명의 의원 보좌관에게 급여를 주고 있는데 보좌관에게 제가 부담해야 할 80만원을 매달 대납케 했다”고 고백했다.

나 의원은 “시민 여러분들이 언론 등을 통해 알고 계신 바와 다르게 위 과정이 있기까지는 나름의 사정과 명분이 있었다”면서도 “결과적으로 제가 잘못한 부분도 있음을 인정하며 다시 한 번 진심의 사과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또 “이번 일을 겪으면서 공인으로서 얼마나 높은 도덕성과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지 배웠다”며 “시민 여러분과 언론의 따끔한 질책을 겸허히 수용해 앞으로 의정활동을 하는데 소중한 자산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 의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시간선택제 공무원을 보좌관으로 두면서 다른 유급 보좌관 급여 명목으로 매달 내야 하는 돈 80만원을 보좌관이 대납토록 해 물의를 빚었다.

광주시의회는 이 사안이 심각한 문제라고 판단해 10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나 의원의 징계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도 사안이 중대하다며 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징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