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재)누리문화재단 ‘2019가족의 밤’ 열린다
11월21일(목) 오후 7시~21시 장학금 수여식 및 다채로운 문화공연
 
박용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11/19 [04:1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용구 선임기자】지역사회에 ‘새로운 공동체로 새 희망을 키운다’는 목표로 1996년 창립한 (재)누리문화재단(이사장 이철 전남대교수)이 ‘2019누리가족의 밤’ 행사를 연다.

오는 11월 21일(목) 오후7시부터 재단사무실 다목적 강당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 임택 동구청장, 김삼호 광산구청장 문 인 북구청장 등 기관장과 누리문화재단을 후원해 온 지역 기관과 단체, 기업, 시민단체, 후원회원과 일반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해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함께 장학금 수여식과 텃밭농사체험 우수회원 시상식 겸 후원의 밤 형식으로 열린다.
 
올해로 창립 23년을 맞는 이번 행사는 식전 문화공연에 이어 제1부 장학금 수여식과 온누리텃밭체험 우수회원 시상식에 이어 2부 행사로는 지난 1년 동안 동고동락 했던 누리재단 회원과 시민단체 및 초청 인사들이 함께 어우러진  ‘누리가족의 밤’으로 꾸며진다.

매년 관내 청소년들에게 수여해 온 장학금은 올해도 중학생의 경우 임곡중학교 외 18개 학교 20명, 고교의 경우 34개 학교 40명 등 총 60명의 학생들에게 약 3,000만원의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수여할 예정이다.
 
또한 2017년부터 학생•학부모와 함께 하는 인성교육 일환으로 운영해온 ‘온누리’ 텃밭 체험농장이 정착함에 따라 작년부터 진행해 온 ‘온누리텃밭체험 콘테스트’는 날로 발전을 거듭해 기존 교육감상과 광산구청상 등 이었는데, 올해는 각 구별로 확대되어 광주광역시장상, 광주서부교육장상, 북구청장상, 동구청장상이 추가로 신설될 만큼 누리문화재단이 지향하는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 의식과 인성교육 현장이 크게 확장되고 있고 그 성과 또한 매우 크게 나타나고 있다.
 

재단의 일선 운영 책임을 맡고 있는 최양길 상임이사의 말에 따르면 “그동안 물심양면으로 청소년 지킴이 역할에 앞장서 주신 광주신세계백화점,  NH농협광주본부, NH농협전남본부, ㈜대덕지에스, ㈜싸이버테크 등 후원기업과 박제현 교감선생님, 김철영 관리위원장님 등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과 함께 감사패를 증정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더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날로 어려워지고 있는 경제상황과 맞물려 눈에 보이지 않고 잡히지 않는 지역 불우 청소년과 어려운 이웃들을 더 가까이 다가가 살피고 나누는 일에 매진해 온 누리문화재단의 목표처럼 우리 사회가 지향할 진정한 가치가 무엇인가를 생각하고 이번 행사를 통해 실천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284회 광주광역시의회 제2차정례회 제5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