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제5회 광주시민연극제 ‘연극의 확장’ 뜨거웠다
광주창작희곡공모전 수상작 2편 초연 관심 끌어
 
박용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11/11 [16:1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용구 선임기자】광주를 주제로 한 창작희곡공모전과 함께 진행한 제5회 광주시민연극제에서 작품상 대상에 극단 드라마스튜디오의 ‘짬뽕’, 연출상에 극단 숲의 이정대 연출가가 수상했다.

지난 11월 1일부터 9일까지 열린 제5회 광주시민연극제는 모두 7편의 연극이 빛고을국악전수관 공연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특히 이번 연극제에는 광주를 주제로 한 새로운 스토리 발굴을 위해 마련한 제1회 광주시 창작희곡공모전을 통해 뽑힌 두 편의 연극이 초연되어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비록 아마추어 연극이지만 1년 동안 연습해온 결과물을 이번 연극제 기간 동안 쏟아내면서 웃고 울리는 연기로 관객들의 가슴을 달달하고 애절하게 만들었다.

이번 연극제에는 광주 5개 극단과 전주 1개 극단, 특별초청 공연 부산 1개 극단을 포함하여 7개 극단이 참가했다.

올해부터 경연 형태로 전환한 이번 연극제에서 중국집 배달원과 군인과의 사소한 몸싸움에서 5.18민주화운동이 촉발됐다는 설정으로 당시의 이야기를 풀어낸 극단 드라마스튜디오의 ‘짬뽕’이 대상을 수상했다.

▲ 사진은 작품상 대상 수상작 드라마스튜디오의 '짬뽕'     ©박용구 선임기자


작품상 최우수상에는 5.18민주화운동 기간 중 시위에 참가했던 자녀들과 당시 집에 있다가 유탄에 부상을 입은 어머니와의 갈등, 그리고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등이 담긴 극단 숲의 ‘오월의 석류’가 수상했다.

작품상 우수상에는 5.18 당시 평범한 시민이었던 주인공이 군인에게 폭행과 고문을 당한 트라우마로 조현병을 앓고 취직도 못하는 가장으로 힘들어하는 상황을 보여준 극단 한울타리의 ‘고스트’가 수상했다.

최우수연기상에는 화사한마을극단의 서희정, 주민극단 정거장의 신미경, 극단 숲의 줄리아김, 드라마스튜디오의 최시영, 한울타리의 이윤동, 나로누림의 최길순 등이 각각 수상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비상을 꿈꾸는 석곡 흑돼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