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국립오페라단 “창작공연 부진, 성악단원 채용 방식 검토 필요”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04 [11:5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안신당 최경환 의원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국립오페라단이 국내는 물론 한국오페라의 해외 진출 활성화 및 한류오페라의 붐을 조성한다는 취지로 진행하는 창작오페라 개발사업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립오페라단 국정감사에서 대안신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국립오페라단의 최근 10년간 공연현황 중 창작오페라 제작은 2010년에 1건, 2012년 1건, 2013년 1건, 2014년 1건, 2015년 2건, 올해 1건에 불과하고 2011년, 2016년~2018년에는 단 한 건의 창작 작품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국립오페라단은 정기적으로 지원 받는 국고에서 자율적으로 편성해 창작오페라를 제작하고 있다.


국립오페라단의 성악가 채용방식에도 문제가 있다. 현재 국립오페라단에는 성악 단원이 한명도 없다. 오페라에 지원되는 합창단 역시 지자체 시립합창단이나 민간 오페라합창단에서 성악가들을 차출하는 형태다. 공연 전 연습 시간이 짧아 창작오페라 제작은커녕 오페라 정기공연을 하기도 버거운 구조다.


해외의 주요 선진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독일 등, 미국)에서는 극장마다 운영방식은 조금씩 다르더라도 통상 성악가들을 전속단원으로 채용하며 오페라합창단과 전속 오케스트라는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국립오페라단 뿐 아니라 민간에서도 성악가들이 비정규직을 넘어 ‘프로젝트 용역’ 형태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환의원은 “그 나라 예술 수준을 판가름할 때 종합예술의 총체인 오페라 극장으로 판단하는 국가들이 많다”며 “일본의 ‘유즈루’ 홍콩의 ‘홍루몽’과 같이 창작오페라가 국가를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로서 예술수준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경환 의원은 “성악가가 실력이 있어도 민간 오페라단에 의해 재하청을 주면서 운영되고 있는 문화예술 정책 하에서는 건실한 고용구조는 이루어질 수 없다”며 “국립발레단, 국립합창단, 코리안심포니처럼 단원제로 변경해 안정적 고용형태로 보장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