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강진 청춘페스티벌 ‘대박’
강진군, 청춘페스티벌 4천 명 참여 속 성료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9/30 [14:3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진 청춘페스티벌 ‘대박’   사진=강진군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강진군이 지난 27일과 28일 이틀간 개최된 청춘페스티벌에 4천여 명이 방문하며 행사가 성료됐다고 밝혔다. 청춘페스티벌에서는 인기 초대가수가 함께한 개막식, 풍물한마당, 청춘콘서트, 청소년 동아리축제 등 풍성한 행사가 진행됐다.

농협 군지부 옆 주차장에서 진행된 이틀간의 막걸리체험에는 서문마을 정원심 씨와 장전마을 박기영 씨의 가양주, 강진지역의 대표주조장인 병영주조장과 도암주조장의 고급 막걸리가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먹거리장터에는 유미네, 엄지마을, 먹거리타운, 행복푸드 등 6개 업소에서 해물파전, 도토리묵, 닭강정, 손두부 등을 통해 강진의 맛을 알렸다.

또 13개 플리마켓에는 강진 노을장 10개소와 사의재 두 개 상점, 서문마을회와 중앙로 상가 부녀회가 참여해 천연염색, 가죽공예, 호박과 딸기잼, 향초, 뻥튀기 등을 판매했다. 플리마켓은 6070세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교복 체험 포토존과 함께 문전성시를 이뤘다.

특히, 청춘페스티벌과 상권활성화의 대박을 기원하는 가수 김혜연, 노라조, 워킹에프터유의 축하공연이 진행됐으며 방문객들의 에어바운스등 놀이시설을 설치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방문객부터 어르신들에 이르기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행사로 진행됐다. 지난해 `뿜뿜 막걸리 나눔 축제`가 성인을 위주로 진행된 행사였다면, 이번 행사는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한 행사로 미래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춧돌이 됐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강진읍 상권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개발사업비를 확보해 오늘의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 이번행사가 상권활성화의 대박을 알리는 청신호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대 흐름에 발맞춰 다양한 시도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함평국향대전 백만송이 국화 만개 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