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군소음보상법 국회 국방소위 통과, 소음피해보상 청신호
광주 군공항 소음피해지역 주민 보상받을 길 열려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01:2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광주광역시는 지난 17일 군소음보상법이 국회 국방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함에 따라 소음피해 보상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밝혔다.

 

군 공항 주변지역 소음피해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은 지난 2012년 처음 상정된 이래 17년 동안 국회 장기 계류 중이었던 13건의 유사 법안이 지난 17일 국회 국방위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통합·조정한 법률안이 통과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는 군 공항 인근지역 주민의 신청으로 보상 진행 보상금 지급기준은 대통령령으로 위임(대법원 판례 85웨클 이상) 장기적으로 군 공항도 민간공항 수준의 소음대책 마련 등의 내용을 담은 군용비행장의 소음방지 및 소음대책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안(군소음보상법)’을 의결했다.

 

군소음보상법이 앞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광주 군 공항에서 발생하는 소음피해에 대하여 소송 없이 신청하는 것만으로 소음피해 배상을 받을 수 있다.

 


현재는 피해를 보더라도 소송을 제기해 법원 판결을 통해서만 피해배상을 받고 있다. 현재 광주시 항공기 소음피해 소송건수는 총 20(14242, 1,661억 원)8(21900, 657억 원)은 확정판결, 12(62057, 499억 원)은 소송 진행 중이다.

 

이 법이 시행되면 대규모 소송과 변호사 선임에 따른 수임료 부담 등이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515일 열린 제279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는 김익주 시의원(행정자치위원장)이 국회에 계류 중인 군 소음 보상법()이 조속히 제정 되도록 광주시가 대구시, 수원시와 연대해 건의토록 제안한 바 있다.

 

시는 2010년부터 국회, 국방부 등 관련기관에 특별법 제정과 지원 대책 마련, 군 작전에 필요한 최소한의 훈련 실시, 비행경로 조정 등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으며, 특히 지난 716일 국방부에 군 소음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송용수 시 환경정책과장은 군소음보상법이 20대 국회 회기 내 제정될 수 있도록 시와 시의회가 힘을 모아 지역 국회의원과 국회에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등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