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보성군,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건립 본격추진
전남교육청과 업무협약 체결, 2022년 개관 목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19/07/16 [15:5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군수 김철우)과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16일 보성다비치콘도에서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설립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설립부지인 보성군 회천면 벽교리 산124외 14필지(36,520㎡)와 웅치초등학교(폐교)를 교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남교육청이 교직원의 심신치유와 재충전, 다양한 형태의 연수를 지원하기 위한 공간으로 추진 중인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건립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게 됐다. 또한, 이번 협약으로 전남교육청과 보성군이 파트너십을 통한 상생의 교육공동체 건설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교육청은 교직원의 심신치유와 연수 등을 지원하기 위해 부지 3만㎡, 건축연면적 9,000㎡ 규모로 사업비 294억 원을 들여 2022년 개관을 목표로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석웅 교육감은“(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이 건립되면 학교의 역할증대에 따라 가중되는 교직원의 직무스트레스 해소와 심리·정서적 회복 지원으로 학교 교육력 증진에 기여할 뿐 아니라, 타 시·도교육청과 지자체 등이 함께 이용하는 교육문화공간의 거점시설로서 지역의 대표 명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배움과 휴식의 공간인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이 건립되면 연간 5만명이 넘는 교직원과 그 가족들이 보성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식에는 장석웅 교육감, 김철우 보성군수, 신경균 보성군의회 의장 등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부지선정위원회는 지난 5월 엄정한 공모 심사를 통해 보성군 회천면 일원을 최종 부지로 확정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 보성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