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박지원 “국민들은 지금 5G 시대, 한국당은 신석기 시대 정치”
“패스트 트랙 인준, 민주평화당은 이견 없을 것 바른미래당 상황 지켜봐야”
 
박강복 기자 기사입력  2019/04/23 [16:1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    


[IBN일등방송=박강복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23일 “선거법 개혁 등 패스트 트랙 처리에 대해 한국당이 강력하게 반대하지만 일단은 상정하고 한국당도 협상에 참여해서 합의된 안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MBC-R <심인보의 시선집중, 무릎 탁 도사>에 고정출연해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패스트 트랙 합의에 대해 “오늘 각 당이 의원총회가 있는데 민주평화당은 이견이 없고 바른미래당은 의견이 혼재되기 때문에 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패스트 트랙에 올리더라도 한국당과 계속 대화해서 여야가 합의하는 단일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도 이제 안건이 패스트 트랙에 올라가면 대화에 참여해 자신들의 의견을 관철시키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할 것이고, 실제 여야 모두 합의된 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대치 정국에 대해 “양당이 국민 인식과 동떨어진 정치를 하고 있고, 우리 국민들은 지금 5G 시대를 살면서 어떻게 먹고 살 것인가를 고민하는데, 한국당은 신석기 시대 정치를 하고 있다”며 “청년 실업 문제 등 민생 문제에 대해서 국회에서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5·18민주화운동 아픔을 쏟아내는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