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전남도의회, 한빛원전 안전대책 강화 촉구 결의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 후 재가동 촉구… 법성~홍농 국지도 잔여구간 조속히 완공해야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18:18]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장세일 의원(한빛원전특별위      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전남도의회는 13일 본회의를 열어‘한빛원전 안전대책 강화 및 법성~홍농간 국지도 잔여구간 조속 추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은 6개월간의 점검을 마치고 원자력안전위원회 승인을 받아 지난 1월 가동에 들어간 한빛 2호기가 가동 이틀 만에 중단된 후 한 달여 만에 재가동됨에 따라 지역민들의 원전 안전에 대한 불신이 커져가고 있다며 ▲한수원은 한빛원전 철저한 안전성 확보 후 재가동과 ▲원전 유사시 비상대피로인 법성~홍농간 국가지원지방도 잔여구간에 대해 조속히 추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장세일 한빛원전특별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영광1)은 “그동안 한빛원전 건설 시 지역주민들이 제기한 하자 및 부실시공 등이 현실로 나타나면서 지역민들의 원전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면서“한빛원전에 대한 안전성을 철저하게 확보한 후 원전을 재가동을 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어, 장세일 위원장은 “원전 유사시 비상대피로인 법성~홍농간 국지도 잔여구간(한빛원전 사택 정문~ 한빛원전 정문 2.7km)에 대해 한수원에서 전액 부담하여 추진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며“원자력 재난 사고 시 주민의 안전을 위한 도로임을 감안하여 조속히 완공할 것”을 촉구했다.

한빛원전은 2016~2017년 한빛 45호기 내 고준위 폐기물 저장 건물 콘크리트 외벽 공극 및 건설폐기물 발견 등으로 모든 구조물에 대한 점검에 들어갔으며, 현재까지 총6기 가운데 3기(134호기)가 정비 중에 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5·18민주화운동 아픔을 쏟아내는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