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전남회 차기회장 놓고 내홍
불법선거 금품살포 및 무자격자 투표까지...상부기관 '무효,차기회장 추대건 다시진행해야' 결론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10 [10:0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전남지회(이하 여경협 전남지회)가 차기회장 선출을 놓고 내홍을 격고있다. 자신제공=제보자    


【일등방송=강창우 기자】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전남지회(이하 여경협 전남지회)가 차기회장 선출을 놓고 내홍을 격고있다.

 

여경협 전남지회는 지난해 12월 13일 전남 무안군 삼향읍 소재 지회 교육장에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임원선거를 실시해 대의원 9명을 선출했다. 하지만 정작 차기회장은 선출하지 못했고 차기 임원진도 구성하지 못했다.

일부 회원들은 "이번 임원선거가 금품살포 및 무자격자 투표 등으로 말썽을 빚었으나 이를 관리 감독해야할 상부 기관인 여경협이 이를 묵인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선거관리 위원회는 선거가 끝나고 여경협에 임시총회 경과보고를 했다.

보고서에는 차기회장 찬반투표에 무자격자가 2명 투표에 참여한 것과  현지회장이 선관위를 무시하고 차기회장투표를  진행한 것 등이 명시되어 있다. 이같은 사유로 차기지회장 찬반투표는 당시 기표장에서 선거관리 위원장이 무효임을 선포했다고 명시되어 있다.

여경협 정관 부칙 2조에 따르면 「(현임기 지회수석부회장에 대한 특례) 제38조 제2항과 관련, 이미 지회총회의 승인을 받은 현 임기(2016~2018) 수석부회장의 경우 3년차에 대의원선거를 위한 지회 임시총회에서 차기 지회회장으로 추대하는 것으로 한다.< 2017. 3. 20일 개정>고  규정되어 있다.

 

개정된 정관대로라면 현 수석부회장이 차기 회장으로 추대되어야 한다. 하지만 전남지회는 정관 부칙2조를 무시하고 현 회장 주도로 찬∙반을 묻기 위한 무기명 투표를 진행하는 등 선거법에 위반소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현 회장은 임시총회에서 수석부회장 추대와 관련, 추대와는 정반대로 실제 무기명 투표를 직접 진행해 회원들의 원성을 샀다.

 

현 회장은 A신문사와 인터뷰에서 “전남지회 현 회장은 추대는 선거가 아니라 의결이라며, 선관위원장이 의장을 맡아 진행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회원은 “회장이 찬반을 물으려면 투표는 진행해서는 안 된다”며 “투표를 할 때는 반드시 선거관리위원장이 진행해야지 회장이 진행하는 건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회원들은 이번투표를 부정선거로 규정하고 있다. 이들은  “선거인 명부에 투표가능자는 84명인데 찬.반투표 개표결과는 86표가 나와 유령투표가 진행된 것으로 불법선거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불법선거를 손 놓고 바라만 볼 수 없다는 일부회원들은 수습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한국여성경제인협회에 다음날인 14일 이의제기를 하고 강력히 조치해 달라는 강한 의지를 전달했다.

수습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월 3일 한국경제인협회로 부터 "지난해 12월 13일 임시회총회에서 의결한 '차기지회장 추대승인의건'과 관련하여 선거관리규정 제10조(선거권) 에 따라 선거권이 없는 회원이 표결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는 바, 이를 통한 표결결과는 무효가 되며, 임시총회를 재 개최하여 차기 지회장추대를 진행해 달라"는 공문을 받았다.

 
이와 관련 김부덕 현 전남지회장은  본지와의 어떠한 인터뷰에도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제 전남협회가 여경협의 이번 결정에 대해 어떻게 판단하고 대응할 지가 주목이 된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순 세량지에서 벚꽃엔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