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최경환 의원 “국립중앙박물관, 산하 재단에 유료 티켓 상납 강요”
‘황금문명 엘도라도’ 전시회, 직원용 5,000매 요구
 
박강복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16:04]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주평화당 최경환 국회의원    

【일등방송=박강복 기자】국립중앙박물관이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박물관문화재단에 유료 티켓 5,000매를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 을)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립중앙박물관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의 지도·감독 기관인 국립중앙박물관이 박물관 직원용으로 9,000원 상당의 ‘황금문명 엘도라도’ 전시회 티켓 5,000매를 요구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최경환 의원실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립중앙박물관은 소속 직원의 사기 진작을 위해 재단측에 구두로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권익위는 직무관련성이 있는 공직자 등에 해당하는 국립중앙박물관 내부직원에게 해당 티켓을 배부하는 것은 박물관과 재단이 맺고 있는 홍보와 티켓 마케팅의 목적에 부합하는지 확실하지 않다고 밝히고 있어 법 위반 소지가 있다.

더욱이 국민권익위는 공직자등이 법령상의 지도·감독권 등에서 유래되는 사실상 우월적 지위를 남용하여 계약 목적과 무관한 사항을 계약 조건에 반영시키는 등 금전적인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제시된 조건을 수용할 수밖에 없다면 이는「청탁금지법」도입 취지에 어긋난다고 밝히고 있다.

이번 사건의 경우 티켓 발행에 소요되는 비용을 재단측이 부담하고 있어 금전적 손해가 발생하고 박물관과 재단의 공동 홍보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측면보다는 박물관 직원의 사기 진작을 위해 제공되는 유료 티켓이라는 점에서 부적절하다.

최경환 의원은 “「청탁금지법」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박물관 직원의 사기 진작을 위해 지도·감독을 받는 힘없는 기관에게 그 비용을 전가하는 행위는 사실상의 상납을 요구한 것이다” 며 “철저한 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