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보성군, 민․관이 합심하여 ‘떴다방’ 추방했다.
16일간의 릴레이 추방 집회로 이뤄낸 성과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18/10/10 [13:37]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박종록기자]  김철우 보성군수는 민․관이 합심하여 지역노인들에게 미끼상품으로 비불교적 위패장사를 한 일명‘떴다방’을 추방했다.

▲ 보성군 민관이 합심하여 떴다방추방했다    

  이번 떴다방 추방은 보성군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보성군 떴다방 추방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9월 14일부터 16일간 릴레이 추방 집회를 여는 등 전방위로 강력 대응해 왔다.

  떳다방은 보성읍내에 유사 포교당을 열고 지역노인들에게 조상 천도제 명목으로 위패장사를 하며 지역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다.

  보성군은 떴다방 피해 예방을 위해 군수 주재로 읍면장 및 이장단 긴급 연석회의를 열어 마을방송과 어르신 면담 등으로 군민들에게 떴다방의 폐해를 알리고 포교당 출입을 자제토록 하는 계도 활동을 적극 펼쳤다.

  특히, 이번 떴다방 추방은 지역현안에 민․관이 합심하여 대처한 모범사례로서 군민들에게 상생과 협력의 좋은 미담이 되고 있다.

  김철우 군수는 “떴다방 추방은 경찰과 사회단체 등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했다면서 앞으로 부당한 상거래로 군민이 피해를 입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민․관이 더욱 합심하겠다.”고 말했다.

  보성군 떴다방 추방 대책위원회 선모 위원장은 “떴다방 추방 집회에 함께해준 사회단체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건전한 상거래질서 확립과 소비자 보호활동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성경찰서는 떴다방의 불법행위 감시는 물론, 떴다방 추방 집회현장에 출동하여 질서 유지에 힘썼다. 집회에는 총 30여 개 사회단체에서 500여 명이 참여했으며 떴다방은 10월 10일 완전 철수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 보성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일등방송-장강신문, 업무제휴 협약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