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정남진장흥농협 표고버섯∙무산김 등 장흥특산물하반기홍콩 첫 수출
 
위정성 기자 기사입력  2018/07/11 [14:35]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장흥의 대표 특산물인 원목 표고버섯뿐만 아니라 무산김, 김치 등이 7월 11일 홍콩 수출길에 올랐다. © 위정성 기자



【일등방송=위정성 기자】장흥의 대표 특산물인 원목 표고버섯뿐만 아니라 무산김, 김치 등이 7월 11일 홍콩 수출길에 올랐다.
 
이번 수출 물량은 표고버섯 3톤, 무산김 13,000세트, 김치 6,000세트등 장흥지역특산물 약 2억원으로 13일 부산항에서 선적되어 홍콩으로 출발한다. 
 

▲  이번 성과는 2018년 장흥원목표고버섯 35톤 수출 계약 협의후 하반기 첫 수출로써 정남진장흥농협(조합장 강경일)과 장흥군(군수 정종순)이 앞장서서 수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이는 정남진장흥농협과 장흥군이 지역 특산품의 판로를 개척하고 어렵고 힘든 농업, 농촌에 희망을 주고자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 이다   © 위정성 기자



이번 성과는 2018년 장흥원목표고버섯 35톤 수출 계약 협의후 하반기 첫 수출로써 정남진장흥농협(조합장 강경일)과 장흥군(군수 정종순)이 앞장서서 수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이는 정남진장흥농협과 장흥군이 지역 특산품의 판로를 개척하고 어렵고 힘든 농업, 농촌에 희망을 주고자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 이다
 
강경일 조합장은 “홍콩과의 꾸준한 신뢰로 인해 매년 계약 물량 및 품목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에 큰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농산물뿐만 아니라 수산물, 가공식품 등 수출가능성이 있는 상품을 발굴하여 해외시장개척에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으며
 
정종순 장흥군수는 “원목표고버섯을 비롯한 장흥특산물들이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판매가 극대화 될 수 있도록 군 차원에서 다각도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정남진장흥농협은 지난해 홍콩과 일본등으로 13억원 수출하였고 전반기에도 미국에 표고차 첫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이뤄낸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무안군, 회산백련지 야외 물놀이장 개장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