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곡성군, 새로운 소득과수 ‘체리’ 특화단지 육성 박차
오는 2020년까지 50ha 조성 목표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8/06/15 [11:15]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는 2020년까지 50ha 조성 목표
[일등방송=조남재 기자] 곡성군은 최근 과일 소비 트렌드 변화에 따라 새로운 소득 과수인 ‘체리’ 특화단지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체리는 국민소득 증대에 따라 고급과일에 대한 구매력이 높아지고, FTA 체결로 가격이 인하하고 수입량이 늘어난 과일이다.

또한, 기능성과 맛이 뛰어나고, 껍질을 깎는 번거로움이 없는 편이성 때문에 체리 소비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새로운 소득 과수로 떠오르고 있는 체리를 곡성군은 지난해부터 체리 특화단지 육성하여 고품질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고품질 국산 체리 생산을 통해 곡성 과수시장 다변화와 함께 국산 체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진행 중이다.

곡성군은 지난 2017년 기준 12ha의 재배면적을 가지고 있다. 올해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10ha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며,오는 2020년까지 50ha 조성을 목표로 하여 국도비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어려운 체리 생산 과정 탓에 좋은 품질의 체리 생산을 위한 농업인의 기술 수준 향상이 요구됨에 따라 군은 연 8회 이상의 재배기술교육, 현장교육, 선진지 견학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체리농업인연구회’를 운영하여 안정성을 갖춘 고품질 국산 체리 생산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김인수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국산체리는 수입산에 비해 당도가 높아 소비자 반응이 좋고, 유통기간이 짧아 신선하고 안정성도 확보됐다”며 “일본에서도 자국산 체리가 수입산보다 소비자에게 높은 가격과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하며 “품질 좋은 체리를 생산하여 지역의 대표 소득과수로 육성할 계획이다”이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빅토리아 수련이 반겨주는 함평자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