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마가렛, 지상파 공익광고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제안해 ‘나눔과 배려’ 주제 오는 18일부터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18/06/14 [14:11]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
[일등방송=박종록 기자]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위해 40여 년 동안 이타적 삶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 출신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숭고한 봉사정신이 지상파 공익광고 ‘나눔과 배려’ 코너 영상을 통해 18일부터 방영된다.

전라남도는 지난 1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공익광고 제안서를 제출하고 두 간호사의 낮은 섬김 정신을 소개했다.

그 결과 소외받고 절망에 빠진 한센인에게 무한한 사랑과 편견 없는 참봉사로 희망을 준 좋은 사례로 인정받아 공익광고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는 두 간호사에 대한 ‘나눔과 배려’ 공익광고를 지상파 라디오와 TV 프로그램 광고 시간대를 이용해 방영한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11월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38명의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 발족식을 갖고 노벨평화상 추천을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44만여 명이 다큐영화 단체관람을 했고, 지난해 KBS 성탄특집 방송에서도 당일 4.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4월에는 해외홍보 활동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하고,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간호대학생과 교민들을 대상으로 ‘마리안느와 마가렛’ 다큐영화 시사회를 했다.

최근 서울역 등 다중 집합장소에서 사진전시회를 갖고, 홍보 분위기 확산을 위해 온·오프라인 백만인 서명운동도 펼치고 있다.

선경일 전라남도 국제협력관은 “이번 공익광고로 지상파 방송을 통해 전 국민에게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국민들 한 분 한 분이 백만인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벨평화상은 노르웨이 오슬로 시의회 노벨평화상위원회에서 매년 2월 말까지 추천서를 받아 오는 10월 초 수상자를 발표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빅토리아 수련이 반겨주는 함평자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