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칼럼 >
<기고> 효과없는 논·밭두렁 태우기 이제 그만
 
오태민 소방사 기사입력  2018/04/18 [22:3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태민 소방사

 [일등방송] 본격적으로 영농철이 시작되면서 요즘 농촌에서는 병해충을 잡기 위해 논·밭두렁을 태우는 광경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러한 행위는 효과도 없을뿐더러 산불 및 큰불로 이어지는 시발점이 된다.

 

·밭두렁을 태우던 중 인근 야산으로 불이 옮겨 붙어 산불을 일으키는 걸 우리는 종종 본다. 또한 논·밭두렁에서 쓰레기를 소각하다가 큰불로 옮겨지는 광경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밭두렁을 태우는 이유는 마른 풀과 비닐, 볏집, 고추대 등 영농 잔재물을 정리해 편하게 농작업을 하려고 한다거나 또는 겨울을 넘긴 병해충을 방제하기 위해서다.

 

농촌진흥청에서는 논·밭두렁 태우기를 86년도 까지는 권장했었으나, 연구결과 병해충 방제에는 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오히려 거미와 톡톡히 등 해충의 천적들을 9배나 더 죽이게 돼 병해충이 더 확산된다는 것이다.

 

이에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기 위해 봄철기간 동안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원들을 동원해 지속적인 순찰 및 홍보활동을을 펼쳐 도민 계도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해충 박멸에 효과는 없고 오히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의 위험이 높은 논·밭두렁 태우기는 삼가 해야한다./글쓴이=보성소방서 벌교119안전센터 소방사 오태민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