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전남종합
보성군,‘AI 긴급 대책회의’개최
AI차단 3단계 방역체계 가동 및 인력배치 등 협의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18/01/12 [22:54]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박종록 기자】  보성군은 유현호 부군수를 비롯한 실과소장, 읍·면장 등 간부공무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2일 군청 소회의실에서‘AI 차단방역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최근 전남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AI가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고, 지난 11일 전남 시군 부단체장 회의 시 지시된 후속조치사항을 신속히 이행하기 위해서다.

 
대책회의에서 AI차단 3단계 방역체계 시행에 따른 실과소 및 읍면 간 협업, 방역 소독시설 및 가금류 사육농가 소독시설 추가 운영, 공무원 근무인력 배치 및 교육 방안 등이 논의됐다.

 
군은 오는 19일까지 가금사육농가에 컨테이너 및 간이화장실, 고압소독기, 물탱크 등을 갖춘 이동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여 공무원과 민간인을 2인 1조로 편성, 근무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동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시설 설치 전까지는 취약농가 위주로 소독 분무기 등을 우선 설치해 AI차단 방역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유현호 부군수는 “현장에서 매뉴얼이 정확하게 이행되고 있는지 체크리스트 등을 통해 철저하게 현장 확인을 해야한다”며, “전 실과소와 읍면 모두 AI 방역에 전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진 3대 물놀이장 드디어 개장… 풍덩풍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