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달빛동맹, 연이은 폭설 제설 공조로 빛나다
대구광역시와 광주광역시의 끈끈한 우정, 제설차량 5대·8명 등 제설지원단 파견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8/01/11 [21:49]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의 ‘달빛동맹’의 끈끈한 우정이 한파와 폭설이 이어지고 있는 올 겨울 광주지역 제설 공조로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일등방송=오현정 기자】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의 달빛동맹의 끈끈한 우정이 한파와 폭설이 이어지고 있는 올 겨울 광주지역 제설 공조로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다목적 제설차량 1, 덤프트럭 154, 소금 50톤과 시설관리공단 직원 8명으로 구성된 대구광역시 제설지원단을 11일부터 12일 광주시와 함께 제설 마무리 작업을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제설지원단은 광주지역 주요도로와 교통 등 제설작업이 시급한 현장에 우선 투입돼 제설작업을 하게 된다.

 

대구시는 지난 20161월에도 23일간 주요도로, 교량 등 제설이 시급한 현장에서 제설차량 5대와 인력 6, 소금 50톤을 지원해 광주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광주시도 강원도 폭설(2014.2.)에 장비 7대와 직원 6명을 파견해 지원한 바 있다.

▲ 광주광역시는 다목적 제설차량 1대, 덤프트럭 15톤 4대, 소금 50톤과 시설관리공단 직원 8명으로 구성된 대구광역시 제설지원단을 11일부터 1박2일 광주시와 함께 제설 마무리 작업을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현재 광주시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시점부터 최대 적설량이 20cm가 됨에 따라 주요도로, 경사로, 교량, 결빙지역을 중심으로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지난 10일 오전 630분부터 화순 너릿재와 주요 결빙 지역을 순찰, 시민 안전대책을 당부하며 동구 학운동 주민들과 내 집 앞 눈 쓸기를 실시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박병호 행정부시장 주재로 13개 협업부서와 5개 자치구가 참여한 제설대책 긴급회의를 열었다.

 

회의를 통해 대중교통 단축 및 우회노선 운행 관리 및 주민 홍보 비닐하우스, 농작물, 축사피해 관리 및 현장점검 불량주택 등 폭설로 인해 취약한 건축물 긴급 점검 수도계량기 동파 및 상수도관 누수관리 철저 독거노인 및 노숙인 등 사회취약계층 다각적인 지원과 세심한 보호 대설에 따른 긴급 방송 홍보 등을 추진키로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를 찾은 대구시 제설지원단이 지방자치의 상생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광주시민을 대표해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대구 시민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순천시, 2018 무술년 새해 첫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