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전남종합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건립 사업비 60억원 증액
534억원으로 최종 결정...시설규모도 1만721㎡로 늘어나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8/01/05 [20:41]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조감도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목포 고하도에 건립될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의 사업비와 건립 규모가 최종 확정됐다.

자생 생물자원을 조사 발굴하고 연구·전시하기 위한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당초 건립사업비가 474억원이었으나 60억이 증액돼 534억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목포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비 증액 결정은 환경부와 기획재정부가 오랜 기간 협의한 끝에 매듭지어진 것으로 시설 규모도 당초 1만296㎡에서 425㎡가 증가한 1만721㎡로 늘어났다.

현재 목포시는 실시계획인가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고, 조달청에서 건축공사에 대한 전자입찰을 공고 중이다.

오는 2월초 공사 낙찰자가 결정되면 오는 3월경 착공해 오는 2019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건립사업은 부지 9만4,116㎡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지며 전시동, 연구동, 수장동, 교육동 등을 두루 갖춰 고하도에 설치될 해상케이블카와 연계한 관광자원과 시너지를 발휘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빅토리아 수련이 반겨주는 함평자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