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 탄력붙은 남북회담
이제는 북한이 움직여야 할때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8/01/05 [08:27]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럼프 미국대통령     사진=CNN 캡쳐

   [일등방송 조남재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 대화에 대해 “좋은 일”이라고 공개적으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을 100% 지지한다”는 말도 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 동안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하자는 문 대통령의 제안도 받아들였다. 미국이 모처럼 마련된 남북 대화 분위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최대한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와 최대한 협력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연기 제안을 수용하면서 김정은의 신년사로 촉발된 남북 당국자 간 회담 개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게 될 듯하다. 조만간 남북 접촉의 장소와 시기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이번 한미 정상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남북 연락망이 재개통된 3일부터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외교부 라인을 통해 조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는 사전에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공단 중단이후 2년여 만에 복원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북은 4일에도 간단한 접촉을 이어갔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전 9시30분께 북쪽이 먼저 전화를 걸어와 판문점 연락채널 개시 통화를 했다”며 “우리 쪽이 ‘알려줄 내용이 있느냐’고 묻자, 북쪽은 ‘없다. 있으면 통보하겠다’고 회신하고 의미없이 통화를 종료했다.

하지만 이제는 북한이 움직여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 시각이다. 대통령 특보이자 문 대통령 대북정책의 '브레인'으로 꼽히는 문정인 연세대 특임교수는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언터처블로 이해가 돼 왔던 한미연합군사훈련이 단순히 연기, 또는 일정의 재조정이라 하더라도 의미는 상당히 있는 것"이라며 "북한이 분명히 화답을 해야 된다"고 밝혔다. 한미 정상이 통화하기 전의 언급이지만 북한이 훈련 연기라는 한미동맹의 '결단'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순천시, 2018 무술년 새해 첫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