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담양 창평면, 슬로시티 느림의 미학 담다
추석연휴에 다채로운 ‘슬로리’ 문화행사 열려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7/10/12 [13:40]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슬로시티 느림의 미학을 담다
[일등방송=오현정 기자] 담양 창평면은 지난 추석연휴에 환경음악회인 ‘슬로리음악회’와 ‘송편빚기와 떡메치기 체험’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가을 정취를 귀성객과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고 전했다.

가을의 정취와 어우러진 가곡의 선율이 창평 슬로시티에 울려 퍼졌고, 송편을 빚어보는 체험에 온 가족이 참여해 추석 명절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겨보는 시간을 가졌다.

담양창평슬로시티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문화행사를 통해 옛 전통이 살아 숨쉬는 흙 돌담길과 한옥에서의 고즈넉함을 느끼고, 진정한 느림의 미학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자리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줘 뿌듯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충장축제, ‘세대공감’에 초점…70~90 시간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