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전남도, 오는 2020년 양식수산물 2조 원 시대 연다
해삼, 새우, 가리비, 개체굴, 꼬막 등 성장성 높은 소득품종 집중 육성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4:43]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전라남도가 오는 2020년 양식수산물 2조 원 시대를 활짝 열기 위해 해삼과 새우, 가리비, 개체굴, 꼬막 등 성장성 높은 소득품종 어장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11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해면양식 생산량은 135만t으로, 이에 따른 생산액은 1조 3천439억 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생산량은 24만t(21.6%), 생산액은 2천643억 원(24.4%)이 늘어난 규모다.

올 연말까지는 지난해보다 약 20% 늘어난 1조 5천억 원의 생산액을 기록할 전망이다.

지난 2012년 8천592억 원이었던 것에 비하면 비약적 성장세다.

이런 가운데 전라남도는 오는 2020년 2조 원 목표 달성을 위해 양식어업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수출이 느는 김, 다시마 등 신규 해조류어장 1만 6천200ha를 개발하고 있다.

또한 중국 수출 유망 해삼, 수입 의존이 높은 새우, 수요 확대 및 수출 유망한 가리비, 개체굴, 꼬막 등 경쟁력 높은 유망품종 육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트랙수조 해삼 양식장 2개소 조성 및 우량종자를 공급하고, 새우 2모작 양식을 위해 수조식 중간육성장 4개소를 조성하며, 경제성이 높은 가리비와 개체굴(낱개굴) 양식 확대를 위해 신규어장 14개소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자원 고갈로 재생산력을 상실한 꼬막 등 패류 자원 회복 계획을 수립하고 10대 중점과제에 366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여기에 해삼, 새우, 가리비, 개체굴, 꼬막 품종 집중 육성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양식수산물 2조 원 시대를 열어나갈 계획이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2020년 양식생산 2조 원 목표 달성을 위해 기후변화와 양식어업 등으로 발생하는 문제를 해소하고, 성장성 높은 소득품종 양식을 확대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충장축제, ‘세대공감’에 초점…70~90 시간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