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VOD > 정치/사회
[일등방송] 추미애 대표 , MB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철저한 진상 조사" 요구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07:02] ⓒ KJB i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등방송=조남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 시절 국가정보원에서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을 추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다.     © 조남재 기자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추석민심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 단체와 손잡고 김 전 대통령의 노벨상 취소 청원을 공작하려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도대체 국가기관을 통해 민주질서를 유린하고 국익을 손상시킨 이명박 정부의 끝은 어디인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정치보복이라 규정하고 반발하는데 국민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로 국가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야당은 적폐청산이 정치 보복이라는 낡은 프레임을 시도하고 있지만 국가 운영과 통치 행위에 있어서 상실된 공적 정의를 실현하는 게 적폐 청산의 목표"라며 "국가권력을 사익 축적의 도구로 얼마나 활용했으면 이것을 정치 보복이라고 하겠느냐"며 과거 정권과 보수야당을 정면 겨냥했다.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JB i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충장축제, ‘세대공감’에 초점…70~90 시간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